EV 뉴스

JeJu Electric Vehicle Service Co., Ltd.

(전기차 라이프) 겨울철 전기차 주행거리 늘리는 팁

조이이브이 전기차 라이프 | 어서와~ 전기차는 처음이지? 

- 겨울철 전기차 주행거리 늘리는 팁!

전기차의 핵심 부품 중 가장 중요한 배터리. 특히 추운 겨울에는 1회 충전 당 주행가능 거리가 다른 계절에 비해 감소된다. 그 이유는 대부분 전기차에 사용하는 리튬이온 배터리 특징인 온도 민감도가 높기 때문이다. 리튬이온 배터리는 리튬이온(Li)이 양극과 음극 사이를 오가며 충전과 방전을 하는 방식의 2차전지이다. 리튬이온의 다니는 길이라고 할 수 있는 전해질은 기온이 떨어지면 굳어져, 이온의 이동이 둔해진다. 이에 내부 저항이 증가하여 배터리 성능 감소의 주원인이 된다. 하지만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성능이 크게 달라진다. 이번에는 겨울철 전기차 주행거리 늘리는 팁을 공개한다.


  • 배터리와 차량의 최적온도인 10~20도 유지를 위해 지하, 실내 주차장을 이용하자

전기차 뿐만 아니라 모든 리튬이온 배터리의 특징으로 온도 민감도가 높다. 특히 겨울엔 배터리 효율이 떨어져지게 된다. 가장 좋은 온도는10~20도가 적당하다. 이를 유지하기 위해 지하, 실내주차를 추천한다.


  •  배터리 히트펌프 시스템을 활용하자

온도에 민감한 리튬이온 배터리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탄생한 것이 바로 ‘배터리 히트 펌프 시스템’, 또는 ‘배터리 힛팅 시스템’ 이다. 이 시스템은 차량 동력 장치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회수해 난방에 활용하는 등 전기 소모를 줄여 주행거리를 늘려주는 열관리 시스템이다. 과거에는 옵션인 경우가 대부분이었지만, 최근 전기차는 기본 사항으로 적용되어 있을 만큼 보편화되었다.


  • 소비전력이 적은 열선 장치를 활용하자

내연기관차 히터(엔진이 가동하면서 버려지는 열에너지를 활용)와 달리 전기차에 적용되는 PTC(positive temperature coefficient)히터는 헤어드라이어와 유사한 원리로 전기 소모량이 크다. 가정에서 사용하는 헤어 드라이어는 약 1kW 소비전력을 사용하며, 전기차인 경우 3~5kW용량의 히터를 사용한다. 반면, 핸들 및 시트 열선은 100~300W 수준으로 소비전력이 훨씬 낮다. 또한, 열선 시트는 직접 닿기 때문에 체감상 보온효과도 크다.


EV충전인프라 업체 조이이브이 관계자는 “전기차 역시 운전자의 운전습관에 따라 전비가 달라진다. 급가속과 급제동을 자제하고, 회생제동 시스템과 에코(ECO)모드와 같은 드라이브 모드를 활용하여 효율적인 운전 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기차 충전 플랫폼인 JoyEV(조이이브이, 대표 이규제)는 2012년 국내 1호 민간 EV충전 인프라를 구축한 ㈜제주전기자동차서비스의 전기차 충전 플랫폼 브랜드다.


전기신문 칼럼

http://www.electimes.com/article.php?aid=1640561900227086094